Archive

There are 455 results
그는 죽어가는 수 천명의 사람들과 함께했습니다.

그는 죽어가는 수 천명의 사람들과 함께했습니다.

스페인의 잡지 El Mundo에 실린 오푸스데이 성직자치단의 기혼 가능 회원(Super numerary)인 페르민에 대한 기사입니다. 페르민은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라구나 호스피스 보호 센터에서 20년 넘게 자원봉사자로 일을 했으며 지난 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삶을 마감했습니다.

증언

로마에서 3월 27일 오후6시 금요일에 (대한민국 시간 3월 28일 토요일 새벽 2시): 프란치스코 교황은 ‘Urbi et Orbi (로마와 온 세상에)’ 강복을 줄 것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월 27일 금요일(대한민국 시간 3월 28일 새벽 2시)에 최근 유행병에 빛을 청하는 “로마와 온 세상에 (Urbi et Orbi)” 보내는 특별 강복을 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저는 방송 매체를 통해 세상의 모든 가톨릭 신자들이 저와 영적으로 하나가 되도록 초대합니다.”

3월 29일. 사순 제5주일

3월 29일. 사순 제5주일

“그 병은 죽을병이 아니라 오히려 하느님의 영광을 위한 것이다. 그 병으로 말미암아 하느님의 아들이 영광스럽게 될 것이다.”

묵상
위급한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 마주친 이 시점에 전하는 단장 몬시뇰의 제안

위급한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 마주친 이 시점에 전하는 단장 몬시뇰의 제안

오푸스데이 단장 페르난도 오카리스 몬시뇰은 이 같은 보기 드문 상황이 닥쳐옴에 따라 몇 가지 실용적인 방침을 제안했습니다. “성인들의 통공은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친 것이 우리 스스로에게도 그렇게 만들도록 이끕니다. ‘한 지체가 고통을 겪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겪기’ 때문입니다.”

단장으로부터
‘길’-나를 깨어준 영혼의 울림

‘길’-나를 깨어준 영혼의 울림

그런 시기 읽게 된 호세마리아 성인의 ‘길’은 이전에는 맛보지 못했던 영혼의 울림 그 자체였습니다. 오랜 기간 동안 ‘길’을 읽기를 바랬고, 그 기다림만큼이나 이 책이 저에게 준 울림은 너무나 컸습니다.

증언

고해성사의 사도직

오푸스데이 성직자치단의 초대 단장이었던 복자 알바로 델 포르티요 주교는 1914년 3월 11일에 태어났습니다. 비엔나에서 있었던 오푸스데이 영성을 따르는 사람들과 가졌던 담화의 이 짧은 동영상에서 복자 알바로 주교는 고해성사의 중요성에 대해 말합니다.

오푸스데이 설립자의 저서

오푸스데이 설립자의 저서

www.ko.escrivaworks.org 사이트가 나왔습니다. 이 사이트는 오푸스데이의 설립자 성 호세마리아 에스크리바의 서적을 포함했고, 사용자가 찾는 구절로 빠른 결과를 찾을 수 있는 검색 도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