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s. Fernando Ocáriz, nuevo prelado del Opus Dei.

저장된 자료

오푸스데이 단장 몬시뇰의 2019년 11월 1일 사목교서

오푸스데이 성직자치단 단장 페르난도 오카리스 몬시뇰은 우정에 대해서 사목교서를 쓰셨습니다. “우리가 키우고 튼튼히 해야 하는 첫 번째 친교인 하느님과의 우정 안에서 삶을 산다면, 당신은 진실한 친구를 많이 만들게 될 것입니다. (집회 6:17).

사랑하는 자녀들이여 예수님께서 나의 자녀들을 잘 보살펴 주시길 바랍니다


1. 총회에서 얻은 결론이 담긴 저의 첫 번째 서간에서 저는 “복음화가 직면하고 있는 현재 상황은 그 어떤 무엇보다 사람들 과의 개인적인 만남이 최우선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관계적인 측면은 사도직의 핵심이라는 것을 호세마리아 성인께서는 복음서 서술에서 찾으셨습니다.” 1

여러 나라 사람들과의 수 많은 만남에서 친교를 주제로 하는 자발적인 대화와 질문이 있었습니다. 호세마리아 성인께서는 위대한 선에 대한 인간과 그리스도인의 중요성을 자주 상기시켜 ...